GM의 중국 파트너: 합작법인 지배권 차지

GM's DEALS IN CHINA ARE EXPECTED TO RAISE $400 MILLION
  조회:  4,362   등록 일자: December 05   카테고리: ������
By KEITH BRADSHER c.2009 New York Times News Service 홍콩 – GM은 중국 합작 법인의 보유 지분가운데 1% 지분을 4일 매도한 것과 중국 파트너와 합작하여 인도에서 새 사업을 벌이기로 한 것을 통하여 약 4억 달러를 얻게 되었다. 이것은 GM이 해외 활동의 구조조정과 확장을 위해 현금이 필요한 상황에서 긴하게 쓰일 것이다. HONG KONG -- General Motors' sale on Friday of a 1 percent stake in its main venture in China, coupled with a new India venture with its Chinese partner, should provide the automaker with about $400 million at a time when its overseas operations need cash to restructure and expand. GM은8500만 달러를 받고 주된 중국 합작 법인의 지분 1%를 파트너인 상하이 차 산업 공사(Shanghai Automotive Industry Corp.)에 넘기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 결과, SAIC의 지분은 51%가 된다. GM은 인도에 가지고 있는 전액출자 자회사를 SAIC와 50대50 합작법인으로 전환시킨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SAIC는 3억에서 3억 5000만 달러를 지불할 것이다. GM said that it would sell the 1 percent stake in its main joint venture in China to its partner, Shanghai Automotive Industry Corp., for $85 million, giving SAIC a 51 percent stake. It also said it would put its wholly owned India operations into a 50-50 venture with SAIC, which will contribute $300 million to $350 million. (ⓒ2009 The New York Times) (ⓒ2009 USA Briefing)
관련 기사보기
본 내용을 무단 전재, 도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엄중 처벌 받게 될 것임을 경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