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아이덴티티’ 논쟁의 정치적 의미는?

FRANCE DEBATES ITS IDENTITY, BUT SOME QUESTION WHY
  조회:  3,508   등록 일자: November 29   카테고리: ������
Byline:STEVEN ERLANGER c.2009 New York Times News Service 파리 – 자기도취가 무한대로 심한 나라인 프랑스가 또 다시 자신의 ‘아이덴티티’(identity)를 에워싼 요상하고 대단히 정치적인 논쟁에 빠져있다. PARIS -- France, a nation endlessly fascinated with itself, is again engaged in a bizarre and deeply political debate over its identity. 으레 그렇듯이 논쟁은 가장 높은 곳에서 내려온 下命(하명)에 따라, 즉 니골라 사르코지 대통령의 선거 공약이며 프로젝트에서 발단된 것이다. 5년 임기의 반이 지난 시점에서 인기가 점점 떨어져 가고 있는 이 중도우파 정치가는, 특히 명년 3월에 있을 중요한 지방선거에 앞서서, 프랑스의 정체성에 관한 정치적 논쟁에 변화를 일으키기를 원했다. Not for the first time, everything has been ordered from the top down, a project and campaign promise of President Nicolas Sarkozy. A man of the center-right whose popularity is dropping halfway through his five-year term, he wanted to change the political debate about what it means to be French now, especially before important regional elections next March. 이민, 프랑스의 정체성(identity), 이슬람 여인들이 착용하는 베일 등의 이슈를 들고 나옴으로써 사르코지는 “글로벌화한”(globalized), 인종적으로 그리고 종교적으로 다양해진 프랑스에 대한 자기의 소속당, 국민운동연합(Union pour un movement populaire, UMP) 내의 걱정을 진정시키려 하고 있다. 어떤 분석가들은 사르코지가 또한 이민들을 同化(동화)시켜야 된다고 역설하고 있는 극우 세력의 지지를 노리고 있는 것이라고 보고 있다. By raising issues of immigration, national identity and the Islamic veil, Sarkozy is trying to assuage concerns in his own party, the Union for a Popular Movement, about a "globalized," more racially and religiously diverse France. He is also trying, some analysts say, to pull in support from the far right, which champions assimilation. (ⓒ2009 The New York Times) (ⓒ2009 USA Briefing)
관련 기사보기
본 내용을 무단 전재, 도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엄중 처벌 받게 될 것임을 경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