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드는 크리스마스 트리 잘라 오기

CUTTING YOUR OWN TREE A POPULAR CHRISTMAS TRADITION
  조회:  10,871   등록 일자: December 22   카테고리: ������
CUTTING YOUR OWN TREE A POPULAR CHRISTMAS TRADITION 마음에 드는 크리스마스 트리 잘라 오기 (Christmas trees in the United States are not only a holiday tradition but big business as well. Every year Americans buy some 30 million live trees. They are grown at special farms like the 'Peper'mint Christmas Tree Farm in Virginia. VOA's Tetiana Vorozhko and Ruslan Petrychka recently went to the farm in search of the perfect tree. Jim Bertel narrates. 미국에서 크리스마스 트리는 단순히 명절의 전통일 뿐 아니라 대규모의 사업이다. 매년 미국 사람들은 약 3000 만 주의 생나무를 구입한다. 이 나무들은 따로 묘목 농장에서 재배된다. 버지니아 주에 있는 “Peper’mint Christmas Tree Farm”이란 농장도 그 중의 하나이다. VOA의 테티아나 보로즈코와 루슬란 페트리츠카는 완전히 마음에 드는 나무를 고르기 위해 최근 이 농장을 방문했다. 짐 버텔이 기사를 낭독한다.) Joann Bartlett and her husband Bill grew up in Washington, D.C. As children both dreamed about farming. In 1972, they bought some land in Culpeper, Virginia -- just a two-hour drive from the nation's capital. 조앤 바트레트와 그의 남편 빌은 워싱턴 (Washington, D.C.)에서 자랐다. 어렸을 때 그들은 장차 농사를 짓는 것이 꿈이었다. 1972년에 그들은 버지니아 주 컬페퍼에 땅을 좀 사놓았다. 미국 수도인 워싱턴에서 꼭 2 시간 거리에 있는 곳이다. "We thought it would be nice to plant some Christmas trees for family and friends to come and cut,” Joann tells us. “And as we planted more trees we found out that we had more trees than friends and family." “크리스마스 트리를 좀 심어서 친척과 친구들이 찾아와서 비어가게 하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시작했어요”라고 조앤은 말했다. “그러다가 나무를 점점 더 많이 심게 되어 친척과 친구들이 필요로 하는 것보다 더 많아졌어요.” The Bartletts, along with their three sons, opened their "choose and cut" Christmas tree business to the public in 1994. Now the 'Peper'mint farm has 6,000 pine and fir trees. 바틀레트 부부는 세 아들과 더불어 1994년에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골라서 자르기” 크리스마스 트리 사업을 시작했다. 이제는 “페퍼민트 팜”이 6000 그루의 솔 나무와 전나무를 가지게 되었다. It is an average-sized tree farm compared to their competitors in the area. Joann says the competition is rather friendly, but the income is not great, especially because sales have dropped this year. "I guess that Christmas trees are a luxury that you can go without," she thinks. 이 지역에 있는 다른 묘목 농장들과 비교할 때 이 농장의 크기는 평균에 가깝다. 조앤은 경쟁은 그리 치열하지 않아서 좋지만 수입은 대단치 못하다고 말한다. 특히 금년에는 매상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아마 크리스마스 트리는 없어도 되는 사치 품목인 것 같아요”라고 그녀는 말한다. The first two weekends of December are the busiest time for selling trees. However, clients are welcome anytime. One Bartlett is always by the phone. On this day, the weather is mild. The firs and pines are waiting for the first customers of the day. Joann Bartlett takes advantage of the lull to create Christmas garlands, talk on the phone, and patiently wait. Her husband Bill arrives just in time for the first buyers. 12월 전반의 두 주말이 이 장사의 대목이다. 하지만, 손님은 아무 때 와도 환영이다. 바트레트 일가의 누군가 한 사람이 항상 전화 옆에서 대기하고 있다. 기자들이 방문한 날은 날씨가 온화했다. 전나무와 솔나무가 이날 첫 손님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조용한 시간을 틈타 조앤은 크리스마스 화환을 만들기도 하고 전화로 대화도 하며 꾸준히 손님을 기다린다. 첫 손님이 도착하기 조금 전에 마침 남편 빌이 도착했다. One family always buys live trees but has never cut one down before. The first step is finding the perfect tree. Cutting down the tree is not easy. So why do it? Dad says, "For the kids, so he can see it. For the smell that goes around the house. It is just a new thing to do really. An adventurous thing [to do]." But there is more to do than cut trees. Once the Christmas tree is safely secured on the car, the family spends time with the farm's pony and goats. There is even free candy for the children. Bill Bartlett loves his job. "We meet so many nice people right here. We don't make any money but we make great friends. Nice little kid." Caring for the farm would be impossible for the Bartlett's without the help of their family, including grandson John and his girlfriend. He says he tries to help as often as he can. "We come down like three- four times a year to help out." But today -- just a few days before Christmas -- they were also choosing a tree of their own. (출처: VOA) (번역: usabriefing.net)
관련 동영상뉴스 보기
본 내용을 무단 전재, 도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엄중 처벌 받게 될 것임을 경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