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의 성장 회복에 힘이 될 예산안(豫算案)

France needs a budget for business to restore growth
  조회:  6,076   등록 일자: August 17   카테고리: 
[파이낸셜 타임스 사설 요약] 프랑스와 올랑드(Francois Hollande) 프랑스 대통령은 기업들이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힘이 되는 방향으로 나가겠다고 앞서 말했다. 하지만 실지로는 그는 그와는 반대 방향의 조치들을 취했다. 주식 배당에 세금을 과하며, 기업들이 감원을 실시하려 할때 약간 더 힘이 들도록 만든 것이다. 그러한 조치들은 일자리 창출이나 장래에 대한 기대감에 해롭다. (Instead, he has done the opposite by taxing dividends and making it marginally harder for companies to shed staff. Such initiatives are damaging to job creation and confidence.) 올랑드 정부는 가을에 2013년 예산을 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그 예산이야말로 기업들과 프랑스 경제가 필요로 하고 있는 예산이 돼야할 것이다. 그것은 프랑스의 고비용 사회복지 제도에서 오는 부담을 줄이는 내용을 의미한다. (This has to be the budget that business and the French economy needs. That means easing the burden of France’s costly social welfare system.) (소스: 파이낸셜 타임스. 8-10-2012)
관련 기사보기
본 내용을 무단 전재, 도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엄중 처벌 받게 될 것임을 경고합니다